동원F&B, 보성군과 차 산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식 체결

차 산업 활성화 위한 6차 산업 프로젝트로 기업과 지역 간 상생 강화
보성차 체험활동 확대 및 다양한 프로그램 및 마케팅으로 지역 경제 활성화

2019-11-21 10:24 출처: 동원그룹

동원F&B가 보성군과 차 산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식을 체결했다

서울--(뉴스와이어) 2019년 11월 21일 -- 동원F&B(대표이사 김재옥)가 한국의 대표 녹차 특산단지인 보성군과 함께 국내 차 산업 활성화에 나선다.

동원F&B는 21일 서울 서초구 동원그룹 본사에서 보성군과 차 산업 활성화를 위한 ‘6차 산업 프로젝트’ 업무 협약식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식은 보성군 지역 농가 활성화와 ‘동원 보성녹차’의 브랜드 가치 제고를 위한 협력을 목적으로 진행됐다.

‘6차 산업 프로젝트’는 보성 농가의 농업(1차 산업), 동원F&B의 차 음료 제조업(2차 산업), 동원F&B와 보성군의 협력을 통한 차 문화 산업(3차 산업)의 융복합이라는 의미가 담겨있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재옥 동원F&B 대표이사와 김철우 보성군수 등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동원F&B는 향후 보성군 지역 축제 활성화를 위한 마케팅 활동과 홍보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고품질 보성산 찻잎을 활용한 신제품을 통해 보성군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계획이다.

보성군은 국내외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직접 찻잎을 수확해 차를 만들어 보고 차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보성차에 대한 소비자 인식을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

보성군은 또한 지역 농가에서 생산한 고품질의 찻잎을 동원F&B에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동원 보성녹차’ 브랜드에 대한 홍보 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등 다양한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동원 보성녹차’는 1997년에 출시돼 23년간 국내 녹차음료 브랜드의 대명사로 사랑받아온 제품이다. 연평균 13.4도, 1400mm의 강수량을 유지하는 천혜의 녹차 특산단지 ‘전남 보성’의 60여개 녹차밭 중에서도 한국, 미국, 일본, 유럽 등 세계 각국 글로벌 유기농 기준을 통과한 녹차밭의 녹찻잎만을 엄선해 만든다.

동원F&B는 프리미엄 차 음료 시장의 리딩 브랜드로서 최근 ‘동원 보성말차’, ‘동원 보성홍차’, ‘동원 보성꽃차’ 등 신제품을 연달아 출시해 라인업 강화에 나섰다. 또한 그룹사 차원에서 약 850억원을 투자해 신설한 동원시스템즈 횡성 공장의 무균충전 기술을 ‘동원 보성녹차’에 적용해 차 본연의 맛과 향을 온전히 담아내고 있다.

김재옥 동원F&B 대표이사는 “23년간 보성군과 파트너십을 유지하며 보성의 녹찻잎으로 만든 ‘동원 보성녹차’가 약 9억개에 달한다”며 “앞으로도 보성군과의 협력을 통해 국내 차 문화 산업 발달에 기여하고 국내 민관 우수 협력 사례로 남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