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유학생과 함께하는 인천지역 인문학 탐방

국립중앙도서관, ‘나의 책, 나의 인문기행’ 프로그램 실시

2022-05-24 13:50 출처: 국립중앙도서관

2022 나의 책, 나의 인문기행 인천탐방편 포스터

서울--(뉴스와이어) 2022년 05월 24일 -- 국립중앙도서관(관장 서혜란)은 5월 28일(토) 인문학 강연과 지역탐방을 연계한 프로그램인 ‘나의 책, 나의 인문기행’ 인천 편을 진행한다.

이번 탐방은 올해 첫 인문학 탐방으로 외국인 유학생 20명과 함께 인천 강화도, 교동도로 떠난다. 현장에서는 명지대 사학과 한명기 교수의 ‘강화도, 역사의 향기와 유배의 슬픔을 찾아서’ 강연이 함께한다.

인천 탐방에서는 ‘유배의 현장’으로서 강화도의 특성에 주목하면서 연산군과 광해군 시대의 역사뿐 아니라 대한성공회 강화성당, 고려궁지, 교동향교 등 강화도와 교동도 곳곳에 남아있는 우리 역사의 빛과 그림자를 살펴본다. 탐방과 함께 할 작품으로는 도서 ‘광해 왕이 된 남자’, ‘광해군: 탁월한 외교정책을 펼친 군주’, 영화 ‘왕의 남자’이다.

올해 진행되는 ‘나의 책, 나의 인문기행’은 ‘인문학과 섬, 바다와의 만남’이라는 주제로 총 5회에 걸쳐 현장 탐방 또는 영상 탐방을 제공한다.

◇5월, 7월, 10월은 생생한 현장에서 즐기는 인문학

5월 인천 탐방을 시작으로 유배문학을 따라 7월 남해, 10월 완도 현장 탐방이 준비됐다. 현장 탐방에 앞서 6월, 9월에는 각 탐방 주제 관련 사전 강연이 국립중앙도서관에서 진행된다.

◇5월, 9월은 방구석에서 즐기는 인문학

또한 집에서도 명소 탐방과 수준 높은 인문학 강연을 접할 수 있도록 탐방 영상을 제작, 국립중앙도서관 누리집 및 유튜브를 통해 서비스한다. 5월에는 신안 편이, 9월에는 제주도 편이 차례로 공개될 예정이다.

국립중앙도서관 담당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지친 심신을 위로하고, 건강한 일상으로의 회복에 국립중앙도서관 인문학 프로그램이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7월 현장 탐방 참가자는 ‘나의 책, 나의 인문기행’ 누리집을 통해 모집 예정이며, 추첨을 통해 선발한다. 탐방과 사전 강연 관련 자세한 내용은 추후 누리집을 통해 공지할 계획이다.

국립중앙도서관 개요

국립중앙도서관은 국가 지식 정보 자원의 보고로서 1945년 개관한 이래, 국내에서 발행된 출판물과 각종 지식 정보를 망라적으로 수집·보존하고 이를 체계적으로 정리해 국민에게 제공하고 있다. 또 변화하는 시대에 맞춰 종이 매체에서 온라인 자료에 이르기까지 풍부한 장서를 구축하고 있으며, 다양한 국민 수요에 맞춰 누구나 손쉽게 자료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식문화유산 이용 서비스의 고도화 실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웹사이트: http://www.nl.go.kr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배포 안내 >
뉴스와이어 제공